로그인

2019 볼빅 여성 CEO 채리티 골프 클래식 성공적 개최

  • 2019-09-03
  • 2095


대한민국 대표 골프브랜드 ㈜볼빅(회장•문경안)이 주최한 2019 볼빅 여성 CEO 채리티 골프 클래식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2일 경기도 여주에 있는 솔모로 CC에서 열린 이 대회는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정윤숙) 소속의 여성 CEO 144명이 출전해 경쟁을 펼쳤다.

이번 대회는 18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진행 뒤 신페리오 방식으로 성적을 집계해 개인전과 단체전 우승을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단체전은 각 지회 선수팀 (4인)을 구성해 지회 대항으로 참가자의 열정을 고취 시켰다.

대회 결과 개인전 우승자는 한영미(대구지회)가 박선경(강원지회)을 간발의 차이로 따돌리고 개인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우승자는 볼빅 스포츠 스탠드백과 럭셔리 골프공 1더즌, 볼빅 M2 퍼터를 부상으로 받았다. 개인전 2위를 차지한 박선경(강원지회)은 볼빅 M2 퍼터와 럭셔리 골프공 1더즌, 바퀴형 퀼팅 항공커버를 부상으로 받았다.

단체전에서는 강원지회팀이 대구지회팀을 불과 1타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볼빅 디즈니 미키패턴 스탠드백과 디즈니 바퀴형 보스턴백, 여성 빅버클 가죽벨트, S3 각 1더즌, 삼대인 홍삼먹는 여우세트, 볼빅골프웨어 상품권(120만원)이 부상으로 수여됐으며, 상금 200만원도 함께 주어졌다.
 
강원지회팀은 “오늘은 다같이 즐기자는 마음으로 플레이에 임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으며, 신페리오 방식이라 운이 따라준 것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런 좋은 대회를 만들어준 볼빅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팀 2위를 차지한 대구지회팀은 볼빅 디즈니 미키패턴 스탠드백과 여성 빅버클 가죽벨트, XT Soft 각 1더즌, 루디스 스키장갑, 볼빅골프웨어 상품권(100만원)이 부상으로 수여됐으며, 상금 100만원도 함께 주어졌다.
 
18홀 스토로크방식으로 산정한 메달리스트는 오인석(충북지회)이 70타를 기록하며 차지했다.
 
이밖에 특별상 시상에서는 최장타자를 가리는 MAGMA상은 219m를 기록한 이진숙에게 돌아갔다. 홍유진이 기록한 214m보다 5m를 더 날렸다. 또 이선우는 니어핀 거리로 수여하는 레인지파인더 V1상(1.4m)을 수상했다.
 
이 밖에 최다 버디를 기록한 S3 상(1인)과 최다 파를 기록한 VIVID 상(1인), CORE XT 홀인원 상, 행운상(50명) 등 다양한 시상식이 진행돼 볼빅 골프공과 보스턴백 등 다양한 제품이 경품으로 지급됐다. ㈜위본에서 제공한 아우디 A5가 경품으로 걸린 홀인원의 주인공은 나오지 않았다.

문경안 회장은 “우리나라 여성 골퍼의 80%가 볼빅 골프공을 사용하고 있다. 여성 골퍼들이 보내준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이번 골프대회를 개최했다”며 “볼빅 여성 CEO 채리티 골프클래식은 볼빅과 여성 CEO들이 모여 여성 가장들을 돕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기획된 대회로 볼빅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참가자들의 기부로 약 4550만원의 기부금이 모여 이 금액은 한국여성경제인협회가 지원하는 여성 가장 창업지원사업에 전달해 창업을 꿈꾸는 여성 가장들에게 의미 있게 사용될 예정이다.
 
교육자료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이전글 볼빅 '2019 Volvik 직장 동호회 골프대회' 2차 성료 2019-08-27
다음글 볼빅, 파크골프 클럽 ‘킹스파크’ 출시... 40년 장인의 혼을 담다 2022-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