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볼빅, KLPGA ‘숨은 유망주’ 이재윤과 메인 스폰서십 계약 체결

  • 2020-03-02
  • 1462


“중학교 2학년부터 함께 한 볼빅과 KLPGA 정규 투어도 함께 해요. 루키 1승이 올해 목표예요.”
 
대한민국 대표 골프브랜드 ㈜볼빅(회장•문경안)은 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본사에서 이재윤(20•볼빅)과 조인식을 갖고 메인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재윤은 KLPGA의 점프투어와 드림투어에 이어 정규투어에서도 ‘Volvik’ 로고가 새겨진 모자와 골프공, 캐디백, 장갑 등 볼빅의 각종 골프용품을 지원 받게 된다.
 
이재윤은 초등학교 6학년 무렵 아버지와 TV로 골프를 시청하다 골프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 골프채를 잡았다. 이후 중학교 2학년부터 볼빅의 골프공을 사용해 주니어선수 시절을 보냈고, 점프투어와 드림투어, 그리고 2020시즌 KLPGA 정규투어에 입성함으로써 자신의 1차적인 꿈을 이뤘다.
 
이재윤은 엘리트 코스로 불리는 국가대표나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발탁된 경험은 없다. 하지만 볼빅은가능성을 믿고 지속적인 후원을 아끼지 않았으며, 결국 이재윤은 2018년 KLPGA 제2차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19차전 우승과 17차〮18차전 준우승으로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이어 지난해 드림투어에서는 KLPGA 군산CC 드림투어 1차전에서 개막전 우승과 함께 꾸준한 활약으로 시즌 상금랭킹 14위로 2020년 KLPGA 정규투어 카드를 손에 넣고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 이처럼 이재윤은 겉으로 화려하지는 않지만 단계별로 성장 중인 볼빅의 숨은 유망주다.
 
특히 이재윤은 171cm의 큰 키와 빼어난 외모로 차세대 KLPGA 미녀골퍼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전 국가대표 야구선수 봉중근이 외삼촌으로 ‘집안의 우수한 스포츠 DNA’를 물려받았다는 평가다.
 
이재윤은 2019년 후원사인 볼빅의 추천선수 자격을 통해 2차례 KLPGA 정규투어 대회에 참가했다. 이때 이재윤은 그린주변 어프로치 샷과 퍼트에 부족함을 절실히 느끼게 됐으며, 올 시즌을 앞두고 베트남 트윈도브스에서 전지훈련을 통해 쇼트게임 향상에 집중했다고 한다. 이재윤의 훈련 성과는 오는 4월 9일부터 제주도 롯데스카이힐 제주에서 펼쳐질 2020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재윤은 “먼저 문경안 회장님께 감사드린다. 주니어 시절부터 적극 후원을 해줬고 그 후원을 자양분으로 삼아 소중한 기회를 얻어 기쁘다”며 “신인답게 당차고 패기 넘치는 모습을 통해 볼빅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재윤이 2020시즌 사용할 골프공은 볼빅의 뉴 S3 화이트 제품으로 S3는 3피스로 VU-X 우레탄커버를 사용해 보다 부드러운 타구감과 손맛을 제공한다. 완벽한 스핀 컨트롤과 정교함을 추구하는 골퍼들에게 안성맞춤인 제품이다.
 

 
다음은 이재윤 프로의 일문일답
 
-지난 동계 전지훈련 때 역점을 준 샷 연습은 무엇인가.
“KLPGA 정규투어를 앞두고 1월 11일부터 2월 27일까지 베트남 트윈도브스에서 훈련했다. 그린주변에서의 어프로치 샷과 퍼트 연습에 중점을 두고 연습했다. 보다 완벽한 샷 컨트롤을 위해 노력했다.”
 
-2019년 볼빅 초청선수 자격으로 정규투어 대회를 2차레 참가했는데 잘한 점과 부족한 점은 무엇이었나.
“일단 그린주변에서의 어프로치와 퍼트가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다. 그래서 정규투어 시드가 확정되고 나서 쇼트게임 훈련에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를 위해 전지훈련 장소로 그린주변과 그린이 어렵고 연습 조건이 좋은 베트남 트윈도브스 코스로 결정했다.”
 
-2020 시즌의 목표와 가장 우승하고 싶은 대회는.
“목표는 1승이다. 대회에 상관없이 1승을 해서 대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싶다. 가장 우승하고 싶은 대회로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이다. 지난해(조아연)에 이어 데뷔 시즌 개막전 우승을 하면 볼빅의 역사에 기억될 것 같다. 또 우승과는 관계없이 꾸준한 성적을 내서 후원사 동료인 조아연의 뒤를 이어 신인왕을 수상받는 게 가장 큰 목표다.”
 
-자신의 장기 샷, 그리고 이재윤이란 어떤 선수로 기억되길 원하나.
“제일 자신 있는 샷은 아이언 샷이다. 특히 90m 이내에서의 웨지 샷이다. 이 거리에서 클럽을 잡으면 마음이 놓이고 자신감이 생긴다. 골프 팬들에게 잘하고 잘 웃는 선수, 항상 밝은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 ‘실력파 이재윤’이라는 별칭을 얻고 싶다.”
 
-‘봉중근의 조카’로 더 잘 알려져 있는데 이재윤에게 봉중근 삼촌이란.
“가족이지만 각자 위치에서 너무 바빠서 자주 만나지는 못한다. 그래도 문자로 항상 좋은 얘기도 많이 해주고 상품권도 많이 보내주는 좋은 삼촌이라 항상 고맙다. 시즌 중 우승권에 근접한다면 삼촌이 응원을 위해 갤러리로 기꺼이 와 줄 것이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