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볼빅, TS인베스트먼트 220억 투자 유치 성공

  • 2022-03-17
  • 493


대한민국 대표 골프 브랜드 ㈜볼빅(회장 문경안)이 국내 순수 골프공 및 골프용품 제조사로는 최대 규모인 22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볼빅은 이에 따라 국내 골프시장의 점유율 확대 및 세계적인 글로벌 골프브랜드로 그 위상을 확장하는데 모든 사업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볼빅의 재무적투자자(FI)로 참여한 TS인베스트먼트는 스틱인베스트먼트 출신의 김웅 대표가 2008년 설립했으며 중소 벤처기업 인수–합병과 메자닌 투자에 특화된 벤처캐피털이며 작년 12월 기준 누적 운용자산(AUM)은 1조원 가량이다.
 
볼빅은 지난 2009년 8월 현 문경안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이후 혁신적인 VIVID와 무광 컬러골프공을 개발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골프공 시장의 트렌드를 확 바꿔 놓았으며, 국내 골프공 시장 점유율 2위 브랜드로 도약한 바 있다.
 
볼빅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현상으로 인해 해외시장이 셧다운되면서 매출 실적이 부진했지만 작년 골프시장의 활황에 힘입어 매출 490억으로 전년인 2020년 385억 대비 27%의 매출 증가를 보일 정도로 큰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문경안 회장은 “볼빅은 그동안 혁신적인 연구개발과 공격적인 마케팅, 그리고 우수한 선수들로 구성된 골프단 운영 등으로 글로벌 브랜드의 자리를 구축하였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재무 구조와 글로벌 골프 브랜드를 활용한 매출 및 이익 증대로 전세계 골프 시장을 선도하는 경영에 박차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볼빅과 투자 유치를 진행한 TS인베스트먼트의 김영호 부사장은 “볼빅은 잠재적 미래가치가 있다고 판단함과 동시에 경영효율화를 통한 밸류업 기회가 크다고 생각하여 투자를 진행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