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핑크 공주의 재탄생' 조아연, KLPGA 교촌허니 레이디스오픈 우승

  • 2022-05-09
  • 377


'핑크 공주' 조아연(22)이 2년 8개월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우승 트로피를 품었다.

조아연은 8일 충북 충주시 킹스데일 골프클럽(파72·6천624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8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총상금 8억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기록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02타의 성적을 낸 조아연은 10언더파로 단독 2위에 오른 이가영(23)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2019년 4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과 같은 해 9월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며 그해 신인상을 받았던 조아연은 2년을 훌쩍 넘게 '무관'으로 지내다가 이번 대회에서 오래 기다린 3승을 달성했다. 볼빅 소속으로 칼라공을 사용해 '핑크 공주'라는 별명이 붙었지만 그동안 우승을 하지 못했다가 다시 정상을 차지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1억4천400만원이다.
 

올해 개막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갤러리가 없었던 2020년과 2021년이 힘들었다"며 갤러리 입장이 재개되는 올해 반드시 우승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던 조아연은 올해 네 번째 유관중 대회에서 우승 약속을 지켰다.

[김학수 마니아타임즈 편집국장]

교육자료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이전글 볼빅, 홍승석 대표이사 선임 2022-04-01